IntroductionSUPPORT
&PR

  • home
  • SUPPORT&PR
  • 문의게시판

문의게시판

Q&A 호주 산불에 대한 유저들의 제안과 유비소프트의 답변
2020-01-24 13:14:24
노용용서협 조회수 85
클로버게임20171201,경제,뉴스1,김태영 신임 은행연합회장 취임사,서울 뉴스1 이광호 기자 김태영 신임 은행연합회장이 1일 오전 서울 중구 전국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2017.12.1 뉴스1 skitsch news1.kr 평창2018 관련 뉴스·포토 보기 네이버메인에 ‘뉴스1채널’ 설정하기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스포츠토토 하는법20171204,IT과학,전자신문,갤S9 OLED 소재 변동 없다...삼성D의 선택은,삼성디스플레이가 차세대 유기발광다이오드 OLED 디스플레이에 적용할 재료구조를 내년 1분기 선정한다. 일명 M9 로 불리는 OLED 소재 조합이다. 4일 복수의 업계 관계자는 “삼성디스플레이가 삼성전자에 공급할 차기 OLED 재료구조인 M9를 내년 봄 선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기존 재료인 M8은 전과 같이 1년 반에서 2년 정도의 사이클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M8은 올해 출시된 갤럭시S8과 갤럭시노트8에 쓰인 재료구조다. OLED는 유기물 즉 소재가 핵심인 디스플레이다. 원하는 빛을 효율적으로 발광시키기 위해 최적의 유기물의 조합을 결정한다. 이렇게 찾은 조합을 업계에선 M7 M8 LT2 등으로 부른다. 프로젝트명 일종으로 M은 주로 삼성전자에 공급하는 OLED 소재를 칭한다. 관심은 갤럭시S8과 갤럭시노트8에 사용된 재료구조 M8이 내년 출시되는 삼성의 차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9 가칭 에도 탑재가 유력시된다는 데 있다.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S8 삼성디스플레이는 그동안 삼성전자 플래그십 스마트폰을 겨냥 특정 재료구조를 선정하면 후속 플래그십 모델에도 일정기간 동일 재료를 사용하는 패턴을 보였다. 갤럭시S6에 처음 적용됐던 재료 M7을 갤럭시S7과 갤럭시노트7에도 적용하는 식이다. 신규 소재 개발이 어렵고 양산까지 시간이 걸리기 때문인데 M8도 이런 사이클을 유지하는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S9 양산 일정상 물리적으로도 M9 적용은 힘든 상황이다. 갤럭시S9는 새해 1분기 출시가 예정된 제품이다. 양산 시점은 1월로 잡혔다. 때문에 갤럭시S9에 들어갈 부품은 1 2개월 전부터 생산돼야 한다. 실제로 카메라 모듈은 이달 양산을 시작한다. 갤럭시S9에 새로운 재료구조를 적용하려면 이미 소재들이 결정이 됐어야 한다는 얘기다. 소재는 OLED 수명 효율 품질과 직결되기 때문에 장시간 테스트가 필수다. 선정 후에도 2개월간 양산 검증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결론적으로 삼성전자의 차기 전략 스마트폰 생산 일정 삼성디스플레이의 신규 재료구조 선정 과정 등을 모두 종합해볼 때 갤럭시S9에 M9 적용은 불가능해 보이고 이에 따라 기존 플래그십 모델에 탑재됐던 M8 재료구조의 갤럭시S9 탑재가 유력한 상황이다. 갤럭시S9에 M8 재료구조가 사용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M8에 재료를 공급하는 소재 업체의 수혜 역시 주목된다. 갤럭시S 시리즈는 한해 4000만 5000만대 판매되는 인기 스마트폰이다. 디스플레이 수요가 커 소재 역시 많은 양을 필요로 한다. 당초 갤럭시S8에 첫 적용했던 M8을 조기 교체할 것이란 관측이 나왔었지만 이는 빗나가게 됐다. 업계에 따르면 SFC 신일철화학 덕산네오룩스 등이 M8 발광층 소재 업체들이다. 머크 두산 토소 등은 공통층 소재를 공급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차기 OLED 소재와 고객사 관련된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전했다.배터리게임20171201,경제,서울경제,쌍용차 11월까지 12만 9477대 판매...6.9%하락,서울경제 쌍용자동차는 1일 11월 잠정 영업실적이 1만 2 082대로 전월보다 12.5% 증가했다고 공시했다. 올해 누적영업실적은 12만9 477대로 전년동기대비 6.9% 줄었다.원탁어부게임




레인보우 식스 호주 대원들의 소방관 스킨을 만들어서

수익을 호주 소방 활동에 기부하면 어떻냐는 제안이 인기를 얻음





유비 : 요청을 들었습니다만, 그러기엔 시간이 너무 많이 걸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