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roductionSUPPORT
&PR

  • home
  • SUPPORT&PR
  • 문의게시판

문의게시판

Q&A 온천의 그라비아 모델들
2020-02-23 17:51:49
김은희훈용 조회수 27
20171205,IT과학,아시아경제,韓 통신비 진짜 비쌀까…각국 환경 달라 단순 비교 어려워,속도 약정 계약 형태 국가별 달라 요금만으로 단순비교 어려워 컨설팅 업체 조사서는 가장 비싸 OCED 통계서는 오히려 저렴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우리나라 통신요금은 높을까 낮을까 결론을 먼저 말하자면 여러 통계 지표 측정 방법 각 국의 통신시장 환경에 따라 상이한 결과가 나와 단순 비교가 어렵다는 것이다. 5일 핀란드의 국제 경영컨설팅 업체인 리휠이 최근 발표한 디지털 퓨얼 모니터 DFM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경제개발협력기구 OECD 와 유럽연합 EU 에 속한 41개국 중 통신요금 수준이 가장 비쌌다. 이 업체는 데이터 가격을 최소 월 국내 전화 무료통화 1000분 이상 제공되는 스마트폰 요금제 SP 요금제 와 데이터만 이용하는 요금제 MB 요금제 등 크게 두 가지로 나눠 비교했다. SP 요금제의 경우 4G LTE 데이터 1기가바이트 GB 당 한국의 가격은 13.4 유로 약 1만7300원 로 41개국 가운데 가장 비쌌다. 반면 핀란드는 0.3유로 약 380원 로 가장 쌌으며 EU 평균은 2.4유로 OECD 평균은 3.3유로였다. 4G LTE 데이터 1GB당 가격 나라별 비교 단위 유로 스마트폰 요금제 그래프. 한국 맨 왼쪽 이 41개국 중에서 가장 비싸며 핀란드 맨 오른쪽 이 가장 싸다. 사진 리휠의 DFM 보고서 MB 요금제 경우 30 유로로 사용 가능한 4G 데이터의 양은 한국이 22GB로 41개국 중 33위였다. 캐나다는 2.3GB로 가장 적었다. 무제한 허용은 폴란드 스위스 핀란드 등 11개국에 달했다. 이밖에 SP 요금제에서 데이터 1GB 가격이 가장 비싼 업체 상위 업체 10개 중 국내 이통사인 SK텔레콤 5위 LG유플러스 7위 KT 10위 가 모두 포함됐다. 하지만 OECD가 2년마다 발표하는 디지털경제전망 Digital Economy Outlook 보고서에서는 국내 통신요금 수준은 높지 않다. 2015년 OCED 통계에서 우리나라 이동통신 요금수준은 타 국가 대비 15 40% 저렴한 것으로 돼 있다. 통신서비스 요금 중 무선은 8 19위 유선은 1 3위 순으로 저렴했다. 실제 통계청이 매년 발표하는 가계통신비 규모는 지난 10년 간 큰 차이가 없다. 2005년 2인 이상 가계 통신비는 13만1300원이었는데 지난 2016년에는 14만4000원으로 11년 간 9.6% 증가했다. 이에 비해 가계소득은 2005년 289만8300원에서 2016년 439만9200원으로 51% 증가했다는 것이다. 이로 인해 가계지출 중 통신요금이 차지하는 비율은 지난 2005년 5.6%에서 점차 낮아져 2016년에는 4.3%를 기록했다. 하지만 여전히 소비자들은 국내 통신비가 비싸다고 인식한다. 이는 순수 통신서비스 외 단말기 할부금 및 부가 서비스 등이 포함돼 있기 때문이라는 또 다른 관점의 주장도 나온다. 녹색소비자연대가 A이통사로부터 지난해 서비스별 요금 비중 통계자료를 받아본 결과 전체 요금을 100이라고 봤을 때 통신 서비스 요금 비중은 54.6%였다. 부가사용금액은 24.2% 단말기 할부금 비중은 21.2%였다. 즉 절반만 전화 문자 데이터 등 순수 통신비라는 것이다. 게다가 소비자들이 여전히 통신요금이 이통사 대비 절반 수준에 그치는 알뜰폰에 대해 제대로 알지 못하는 점도 있다. 녹색소비자연대가 지난 4월 8월 이동전화 가입자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알뜰폰에 대해 모른다 자세히 알지 못한다 고 대답한 비율은 61%에 달했다. 알뜰폰 가입자수는 17년 7월 기준 726만명이며 알뜰폰 업체의 평균 1인당 매출은 1만5329원 2016년도 3분기 기준 으로 이통3사 대비 40% 수준에 그친다.https://feelgame01.com/20171204,IT과학,서울신문,아하 우주 보이저 1호 37년 만에 추진로켓 분사 210억km의 여정,서울신문 나우뉴스 인간이 만든 물건으로서 가장 우주 멀리 날아간 보이저 1호가 아껴두었던 연료를 사용해 추진 로켓을 분사했다. 보이저 1호가 1980년 토성과의 역사적인 만남에서 마지막 행성 플라이바이를 할 때 4차례의 궤도 보정 기동 TCM 시에 사용한 이후 37년 동안 한 번도 사용하지 않았던 추진체 분사였다. 보이저 미션팀은 11월 28일 현지시간 다시 한번 분사를 하여 추진체의 이상 여부를 확인했다. 작은 엔진들은 시험 분사에 성공해 여전히 건재함을 과시했다고 미항공우주국 NASA 이 밝혔다. 캘리포니아 주 패서디나에 위치한 NASA 제트추진연구소 JPL 의 로켓 엔지니어 토드 바버는 성명서를 통해 “보이저 팀은 추진체 테스트 각 단계에서 이정표를 세울 때마다 환희의 도가니 속에 빠졌다”고 전하면서 “오랫동안 작동하지 않았음에도 언제 그랬냐는 듯이 추진체들이 작동을 할 때 관제실 분위기는 안도와 기쁨 놀라움이 뒤섞인 상황을 연출했다”고 밝혔다. u3000 u200b 인류가 우주로 띄어올린 비행체로서 2012년 8월 성간 공간에 최초로 진입한 물체가 된 보이저 1호는 오랫동안 표준 자세제어 추진엔진을 사용해 지구와의 통신에 적합한 모드를 취하고 있었다. 그러나 추진체가 오래 사용되지 않아 성능에 문제가 생겼을 경우를 대비해 미션팀은 다른 대안을 찾고자 했다. 그만큼 테스트 분사는 성공 확률이 아주 낮다고 보았던 것이다. 원래 TCM 추진 엔진은 상대적으로 긴 시간 동안 지속적인 연소에 적합하도록 설계되었다. NASA 당국자들도 자세 제어를 위해 단시간 연소를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그런데 결과적으로 37년 만의 분사 테스트에 성공함으로써 “보이저 1 호의 수명을 2년에서 3년으로 연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JPL의 보이저 프로젝트 매니저 인 수잔 도드는 예측했다. u200b 그러나 4개의 TCM 추력 엔진는 앞으로 어느 시점에서 다시 퇴역할 것으로 보인다. 엔진이 작동하려면 각각 히터가 작동해야 하며 전력이 사용되기 때문이다. 만약 보이저 1호의 전력이 너무 낮아지면 탐사선 조종이 자세 제어 추진엔진으로 다시 전환될 것이라고 NASA 관계자는 전했다. 보이저 1호는 방사성 동위원소 열전 발전기 또는 RTG에 의해 구동된다. RTG는 플루토늄 238의 방사성 붕괴에 의해 생성된 열을 전기로 변환한다. 보이저 1호와 쌍둥이인 2호는 1977년 태양계의 거대 행성 인 목성 토성 천왕성 해왕성에 대한 역사적인 ‘그랜드 투어’를 수행하기 위해 몇 주 간격으로 발사되었다. 두 우주선은 미션을 훌륭하게 달성한 후 40년이 지난 지금까지 태양계 변방과 성간 공간을 달려가고 있는 중이다. 보이저 2호는 앞으로 수년 내에 성간 우주로 진입해 1호와 완전한 형제애를 나눌 것이라고 NASA 관계자는 전했다. 현재 보이저 1호는 지구에서 210억km 떨어진 성간 공간을 날고 있으며 2호는 1호와는 반대쪽으로 180억km 떨어진 태양계 언저리를 날고 있다. 이는 각각 지구 태양 간 거리 1AU 의 140배 116배의 거리며 빛의 속도로 각각 20시간 16시간이 걸리는 거리다.https://feelgame01.com/baduk.html20171201,경제,한국경제,리니지 천하 모바일게임 지각변동 조짐…테라M 흥행몰이,리니지M · 리니지2 레볼루션 독주 멈춰 신흥 강자 테라M 구글플레이 매출 2위 신작 흥행 여부 한달 이상 지켜봐야 넷마블게임즈가 지난달 28일 출시한 모바일게임 테라M . 사진 넷마블게임즈 제공 리니지 형제 가 독점해온 국내 모바일게임 시장에 지각변동 조짐이 보이고 있다. 넷마블게임즈와 넥슨의 신작 테라M 오버히트 가 초반 흥행몰이에 성공하면서 매출 순위 상위권에 진입하면서다. 1일 구글플레이에 따르면 테라M은 리니지2 레볼루션 이하 레볼루션 을 제치고 게임 매출 2위를 차지하고 있다. 구글플레이 매출 순위에서 레볼루션의 순위가 떨어진 것은 지난 6월 엔씨소프트의 리니지M 출시 이후 처음이다. 테라M과 같은날 출시된 오버히트도 4위를 기록하며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5위에는 넷마블이 서비스하는 일본 모바일게임 페이트그랜드오더 가 올라있다. 게임 업계 안팎에서는 이같은 순위 변동이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이동륜 KB증권 연구원은 10위 안에 신규 게임이 3개나 진입한 것은 상당히 이례적 이라며 기존 히트 게임들의 매출이 점진적으로 하락하면서 신규 게임으로 이동이 나타나고 있다 고 말했다. 과거 모바일게임 매출 순위는 신작 출시에 따라 시시각각 바뀌는 경우가 많았다. 유행 주기가 짧은 모바일게임의 특성 때문이었다. 엔씨소프트와 넷마블게임즈가 각각 자체 개발·서비스해 성공한 모바일게임 리니지M 왼쪽 리니지2 레볼루션 . 사진 각사 제공 그러나 최근에는 역할수행게임 RPG 장르의 게임들이 인기를 얻으면서 장기 흥행에 성공하는 작품이 늘어나고 있다. RPG는 다른 이들과 경쟁하며 캐릭터를 성장시키는 방식이라 이용자들이 상대적으로 오랜 시간을 게임에 투자한다. 실제로 올 들어 국내 모바일게임 시장은 리니지M과 레볼루션 양강 구도로 흘러왔다. 상반기에는 지난해 12월 출시된 레볼루션이 매출 선두를 달려왔고 하반기에는 지난 6월 출시된 리니지M이 바통을 이어받았다. 이번에 출시된 테라M과 오버히트도 RPG 장르라는 점에서 장기 흥행 대열에 오를 지가 관심사다. 업계에서는 신작 출시 초반에는 게임사가 대규모 마케팅비를 집행해 이용자를 유입시키는 만큼 장기적으로 지켜봐야한다는 시각이 많다. 올해도 리니지 형제가 지켜온 1 2위를 제외하고는 매출 순위 변동이 잦았다는 점이 이를 방증한다. 게임 업계 관계자는 모바일게임 신작의 흥행 여부는 최소 한 달 이상 지켜봐야 한다 고 말했다.https://feelgame01.com/sports.html

c819cd1e1a96fae84c792e675a94f258_1579059698_1057.jpg
c819cd1e1a96fae84c792e675a94f258_1579059698_3321.jpg
c819cd1e1a96fae84c792e675a94f258_1579059699_1231.jpg
c819cd1e1a96fae84c792e675a94f258_1579059699_3367.jpg
c819cd1e1a96fae84c792e675a94f258_1579059699_5512.jpg
c819cd1e1a96fae84c792e675a94f258_1579059699_9619.jpg
c819cd1e1a96fae84c792e675a94f258_1579059700_1737.jpg